상단여백
HOME 국회뉴스 보도자료
강병원 원내대변인,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

강병원 원내대변인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

민생 패싱 장외 투쟁에 돌입하는 자유한국당미래를 포기하는 것인가?

헌법재판관 여성 3인 시대를 이끌 이미선 헌법재판관의 임명을 환영해도 모자랄 때에 자유한국당은 장외투쟁을 예고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이 노동여성 등 사회적 약자 보호에 헌신해 온 이미선 헌법재판관의 삶을 좌파의 삶으로 규정하고 색깔론 공세를 펴는 것은자유한국당의 기득권 정당으로서의 면모를 드러낸 것에 지나지 않는다 

자유한국당이 소방관국가직화 반대산불추경 반대유치원3법 반대공정거래법 반대에 이어 국회 인사청문회법상 적법한 절차를 거친 이미선 헌법재판관 임명마저도 반대하는 것은 자유한국당 스스로정쟁정당불통정당임을 다시금 선언하는 행태에 불과하다.

자유한국당이 무조건 반대를 외치며 탄력근로제와 최저임금제 개편 등 처리해야 할 민생 입법이 산더미인 국회를 마비시키고 민생패싱 장외투쟁에 돌입하는 것은 자유한국당은 미래가 없는 정당임을 국민들 앞에 확인시켜줄 뿐이다.

자유한국당은 민생패싱 장외투쟁을 당장 멈추고 4월 국회로 복귀해추경과 탄력근로제최저임금제 개편 등 국민안전과 민생경제 활성화를 위한 논의에 협조할 것을 촉구한다.

2019년 4월 19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