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회뉴스 보도자료
이재정 대변인,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

이재정 대변인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

자유한국당은 비난을 위한 비난 중단하고 협치에 나서라

지금은 일본의 비이성적 수출규제에 맞서 정부와 정치권기업과 근로자나아가 국민 모두가 함께 힘을 모아야 할 때이다.

이미 우리 국민은 기업인·소상공인·소비자 가릴 것 없이손해를 감수하고서라도 일본제품 불매운동일본여행 자제 등으로 각자의 자리에서 할 수 있는 실천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

이처럼 정부와 국민은 하나로 뭉쳐 일본의 무도한 경제 침략에 각자의 역할로 대응하고 있다그러나 자유한국당은 여전히 기---문재인비난에 혈안이 되어 있다.

현실적 대안과 효과적 해법이 있다면 얼마든지 제안하고 요구할 수 있다그러나 황교안 대표가 말하는 경제대전환 프로젝트’, 또는 나경원 원내대표가 말하는 사법부 판결과 외교적 현실의 괴리를 메우는 외교적 해법이 그러한가

수사에 불과한 대안은 대안이 될 수 없고민주주의의 대원칙에 어긋나는 해법은 해법이 될 수 없다.

결국 이는 정부와 여당을 비난하기 위한 수단에 불과한 것 아닌가

편 가르기 정치가 국민을 삶을 망친다는 황교안 대표의 말은 황교안 대표께 그대로 돌려보낸다.

지금은 정쟁에 혈안이 되어 편을 가를 때가 아니다우리의 반대에 선 편이 있다면 그들은 현해탄 건너에 있다자유한국당은 초당적 협치로 현실적 대안과 효과적 해법을 함께 만들어 국민께 희망을 드리는 일에 동참하기 바란다.

2019년 7월 23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