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공군총장 "美우주군과 협력… 연합우주작전 역량 발전"
정상화 공군참모총장. (공군 제공) 2022.6.2/뉴스1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정상화 공군참모총장이 15일 미국 우주군과의 협력 등을 통해 "연합우주작전 수행역량을 발전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장은 이날 오전 '우주경쟁시대의 생존 전략'을 주제로 서울 영등포구 소재 공군호텔에서 열린 공군발전협회 주최 제10회 안보학술회의에 참석, '우주경쟁시대의 생존전략-공군의 우주력발전을 위한 노력과 추진방향'에 관한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정 총장은 "미 우주군과 긴밀히 우주정보상황을 공유하고 한미연합훈련시엔 작전사령부 내에 위치한 한미우주통합팀을 통해 공동 대응절차를 수립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총장은 또 "공군은 '뉴 스페이스' 시대와 급변하는 안보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미래 항공우주력 발전계획 '에어포스 퀀텀 5.0'을 근간으로 공군 4대 핵심능력 구축계획 '에어포스 오브 에어포스'(Air 4s of Air Force)를 수립, 추진하고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공군은 작년 9월 국방우주력 발전과 미래 항공우주군 도약을 목표로 공군본부 산하에 '우주센터'를 신설했다. 우주센터에선 상급부대 및 대외기관과의 협업·상호교류와 우주정책 수립·시행 등의 기능을 담당한다.

김승조 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서울대 명예교수)은 이날 회의 전문가 토론에서 "항공우주기술 혁신이 인류의 지속적 생존과 번영을 보장해준다"며 "국방우주예산 활용의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 원장은 지난 2013년 1월 한국형 발사체 '나로호' 3차 발사를 성공으로 이끌다.

또 오혜 한국국방연구원(KIDA) 선임연구원은 "국가 우주안보를 위해 우주 전문 인력을 지속 양성하고 우주정책을 관장하는 기구를 대통령실 또는 국무총리실 산하에 설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성복 공군 항공우주전투발전단장은 "정부는 항공우주 관련 법제 보완과 역량 강화, 군은 소요 창출과 신기술 시험대 역할, 학계·연구기관은 핵심기술 연구·통합, 기업은 전략적 투자와 생산력 확보에 집중해 민·관·군·산·학·연이 상호 기여하고 국익에 도움이 되도록 국가주도의 항공우주력을 추진해가야 한다"는 견해를 제시했다.

편집부  desk@assemblynew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