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北 핵실험 '결정' 가능성에…軍 "면밀 추적감시, 대비태세 유지"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3차 확대회의가 21~23일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허고운 기자 = 북한이 24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회의를 통해 "전쟁억제력을 확대강화하기 위한 중대문제를 심의, 승인했다"라고 밝혀 7차 핵실험과 관련한 '결정'이 내려졌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에 대해 우리 군 당국은 "한미 정보당국은 (북한의 핵실험 준비) 관련 활동과 시설에 대해 면밀히 추적 감시하고 있다"며 "우리 군은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김준락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의 공개보도와 관련해서는 좀 더 평가나 분석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처럼 밝혔다.

군 당국은 북한이 핵실험 준비를 마무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함경북도 풍계리 핵실험장 3번 갱도에 물이 차 핵실험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지만, 군 당국은 이 관측이 사실에 부합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한 3번 갱도에 이어 복구 정황이 나타났던 4번 갱도에서는 핵실험 관련 유의미한 활동은 아직 없는 것으로 군 당국은 보고 있다.

이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21일부터 사흘간 진행된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 결과를 보도하며 "당 중앙의 전략적 기도에 맞게 나라의 전쟁억제력을 가일층 확대강화하기 위한 군사적 담보를 세우는데서 나서는 중대문제를 심의하고 승인했다"라고 밝혔다.

북한은 핵능력 강화를 중요한 '전쟁억제력'으로 강조해왔기 때문에 이 같은 언급은 핵실험 단행을 결정한 것을 시사한다는 해석이 나온다.

다만 북한은 이날 보도에서 '핵'이나 '핵실험' 등의 구체적 언급을 하진 않아 핵실험 단행 여부를 단정짓기는 어려워 보인다. 특히 핵실험과 별도로 핵능력 강화를 위한 다른 차원의 결정이 내려졌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편집부  desk@assemblynew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