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폴란드, 한국무기 10조원 구매.. "한국 무기 가장 적합"
핵심요약
폴란드 정부, 27일 한국 기업들과 계약 체결
"우크라이나 지원으로 공백 채워야 하는데 한국 무기가 가장 적합"
수입과 현지생산 모두 합치면 FA-50 48대, K2 980대, K9 648대
국산 군용기 첫 유럽 수출 성사…이번 계기로 유럽 시장 본격 공략
폴란드가 27일(현지시간) FA-50 경공격기, K2 전차, K9 자주포 등 10조원 상당의 국산 무기체계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안현호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대표, 이용배 현대로템 대표, 마리우시 브와슈차크 부총리 겸 국방부장관, 손재일 한화디펜스 대표, 세바스찬 흐바워크 국영방산기업 PGZ 회장. 국방부 공동취재단
폴란드가 27일(현지시간) FA-50 경공격기, K2 전차, K9 자주포 등 10조원 상당의 국산 무기체계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안현호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대표, 이용배 현대로템 대표, 마리우시 브와슈차크 부총리 겸 국방부장관, 손재일 한화디펜스 대표, 세바스찬 흐바워크 국영방산기업 PGZ 회장. 국방부 공동취재단

우리나라가 폴란드에 K2 전차와 K9 자주포, FA-50 경공격기 등 10조원 상당의 무기체계를 수출하기로 확정짓고 계약을 맺었다.

폴란드 정부는 27일(현지시간) "FA-50 경공격기 개량형 48대를 비롯해 K2 전차 980대와 K9 자주포 648대 기본계약(Framework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기본계약이란 본계약의 전 단계로, 사실상 수주계약으로 볼 수 있다.

마리우시 브와슈차크 폴란드 부총리 겸 국방부 장관은 이날 체결식에서 "폴란드의 우크라이나 지원으로 인해 지상·공중 전력의 공백을 채워야 했는데 기술·가격·도입시기 등을 고려했을때 한국의 무기체계가 가장 적합했다"면서 "특히 K9 자주포는 기술을 인정받고 있어 빠른 도입이 결정됐다"고 말했다.

현대로템 이용배 대표는 한국 기업 대표 연설을 통해 "이번 계약은 현대로템 입장에서도 매우 큰 의미"라며 "우리나라와 동일한 무기체계를 사용하면서 양국간에 유대관계가 더 깊어질 것으로 기대되며, 앞으로 기술이전과 현지생산을 통해 경제전반에 걸쳐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FA-50을 역대 최대 규모로 수출한 KAI는 내년 상반기부터 12대를 납품하고 이후 항공정비(MRO)센터를 현지에 세운다는 계획이다. 유럽 나라들 대부분은 옛 소련제 미그-29 전투기나 이탈리아 M-346 공격기를 보유하고 있지만, 부품공급이 제대로 되지 못해 가동률이 절반 이하로 떨어진 상태다. 유럽 경전투기 시장이 200여대에 달하는데다 시간이 흐르면서 수요가 더 생길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폴란드 MRO센터는 주변 유럽국가들의 허브 역할을 할 전망이다.

게다가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경공격기에 대한 수요가 크게 높아졌다. KAI는 폴란드 수출을 계기로 유럽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기점으로 오는 2024~25년에는 미국 시장에도 도전장을 낼 예정이다. 주된 공략 대상은 280여대 규모인 미 공군 전술훈련기 사업과 220대 도입 예정인 미 해군 고등훈련기·전술훈련기 사업이다. 말레이시아, 콜롬비아 등에도 수출이 사실상 성사됐거나 성사 직전 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브와슈차크 장관은 "FA-50은 가볍고, F-16을 기반으로 해 우리가 잘 적응할 준비가 돼 있다"며 "F-16을 몰아 본 조종사는 FA-50으로 연습하는 데 몇 시간이면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KAI는 조종사 양성을 위한 국제비행학교도 폴란드에 세울 예정이다. 동유럽 국가에는 조종사 양성교육기관이 없어 대부분의 조종사가 미국으로 가서 교육을 받는다.

이밖에 폴란드는 K2 전차 180대를 올해부터 인도받은 뒤, 기술이전을 통해 800대 이상의 K2 전차(K2PL·K2의 폴란드 수출형 모델)를 폴란드 현지에서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또 K9 자주포도 1단계에서 48문을 수입한 뒤, 이후엔 600대 이상을 현지에서 생산하는 방식을 추진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바르샤바=국방부 공동취재단/CBS노컷뉴스 김형준 기자 redpoint@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