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대통령실 '사적채용' 논란 9급 행정요원 사직
연합뉴스
연합뉴스

대통령실에서 이른바 '사적채용' 논란에 휩싸였던 9급 행정요원이 사직했다.

27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시민사회수석실 소속 9급 행정요원 우모 씨는 최근 사표를 제출했고, 전날 면직 처리됐다.

우 씨의 부친은 강릉의 한 기업 대표이면서 동시에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의 지역구인 강릉시선거관리위원인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앞서 대통령실은 사적 채용 논란과 관련해 "논리적으로 근거도 상당히 부족하고 대통령 비서실의 특성을 감안하면 부당한 프레임"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김구연 기자 kimgu88@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